「공잉기」
<12.11> 공무원 채용 때 '데이터직' 신설…사이버 보안인력도 확충
작성일 : 2017년 12월 11일   view 518
 정부는 공공 영역에서 데이터 활용도가 높아짐에 따라 공무원 채용 때 '데이터 직렬'을 신설해 관련 전문가들을 확보하기로 했다.

민관 협력기구인 전자정부추진위원회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17년 제2차 전자정부추진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 등이 담긴 '지능형 인재양성 및 관리방안'을 마련했다고 행정안전부가 밝혔다.

이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혁신성장의 신형 연료로 꼽히는 데이터 활용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공무원 신입·경력 공채 시 데이터 직렬을 신설해 관련 인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무원 임용령 등 관련 법령을 내년 상반기에 정비할 방침이다. 

또, 기술 전문성이 필요한 직위에 민간 경력자 채용 비율을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는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 확산에 따른 사이버보안 위협이 커지고 있다고 보고 공공분야 내 사이버보안 조직인력도 확충할 계획이다.

공공 기관별로 사이버보안 전담부서를 설치하는 한편 보안관제, 공격분석 등 현장 중심의 민간전문가를 채용해 사이버보안 인력을 단계적으로 늘려가기로 했다.

위원회는 이날 전자정부 서비스의 안정성과 품질 제고, 범정부 정보자원 효율적 운영체계 마련 등을 담은 '중장기 정보자원관리 계획'도 수립했다. 

아울러 기존 시스템 활용도 위주의 전자정부 성과관리를 거시적이고 통합적인 성과관리로 확대하고, 성과분석·진단 결과는 백서 형태로 발간해 관련 기관과 공유하기로 했다.

심보균 행안부 차관은 "국민 기대치에 맞는 지능형 인재를 양성하고, 공공부문이 지능형 정보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을 활성화하는 등 전자정부의 혁신성장을 끌어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 연합뉴스 / 양정우 기자 eddie@yna.co.kr



기자 : 퍼블릭 웰(e-mail : jjpw@jjpw.com)